보면서 눈물을 터뜨리게 만들었으면 어떡하지 라는 걱정을 했는데, 영화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그 차분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담백한 배우 정우성의 내이션이 차분함을 증폭시켰다. 영화는 2014년 4월 15일 밤 인천항을 출발하여 다음날 병풍도 부근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일정을 과학적으로 추측하고 있다. 그 논리적인 탄탄함 흥미진진하게 구성되어가는 스토리에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지루함이 없는 다큐멘터리 영화였다. (물론 함께 본 지인은 초반에 살짝 졸렸다고 했지만)


이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아니 진실에 가까워지고자 하는 그들의 노력에 조금 숙연한 기분이 들었다. 영화의 마지막 부분에 김어준 총수가 3년간의 조사가 아이들을 애도하는 자신의 방법이라고 나지막이 읊조렸다. 그 말을 들었을때 가장 큰 충격을 받았다. 나는 어떤 방법으로 아이들을 애도하였을까? 말도 안되는 정부의 발표가 나올때마다, 세월호 유가족에 정치적인 프레임을 만들며 국민적인 갈등을 조장해나가는 사회를 볼 때마다 나는 단지 화만 냈다. 옳지 못한 일에 분노하는 것으로 나는 애도를 충분히 했다고 여겼던 것은 아닐까. 그 분노가 아이들에 대한 죄책감을 씻을 수 있는 면죄부라고 생각했던 것은 아닐까. 4년 간의 나의 생각과 행동을 돌이켜봤다. 아직은 너무 늦지 않길 바라며, 좀 더 성숙된 애도의 방법을 찾아보고싶다. 

      


'일상 > 불친절한 감상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1인 가구 살림법  (5) 2018.04.22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2) 2018.04.15
영화 그날, 바다  (0) 2018.04.13
책 차의 세계사  (2) 2018.04.08
책 혼자하는 공부의 정석  (2) 2018.04.01
책 장자  (0) 2018.03.1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