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2018/04/15 | 3 ARTICLE FOUND

  1. 2018.04.15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2)
  2. 2018.04.15 소아암환자에 모발기부
  3. 2018.04.15 [선샤인프로제그] 155. stop drinking! (2)


이 영화를 추천해준 사람들이 그렇게도 많았는데 꿈쩍도 하지 않던 내가 효리네민박 때문에 드디어 보게 되었다. (역시나 위대한 효리님의 빠워) 요즘 들어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 시큰둥해졌다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해줘서 좋았다. 그리고 오랜만에 고 이은주의 얼굴을 볼 수 있어서 또 좋았다. 이 영화는 스토리도 스토리인데 배우들을 정말 잘 고른 듯 하다.


나는 사랑과 관련된 영화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데, 사랑이라는 감정에 크게 휘둘리는 일이 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내가 원래 이랬던 사람은 아니다. 분명 나도 좋아하는 사람의 눈만 쳐다봐도 가슴이 콩닥콩닥 거리며 말을 더듬던 시기가 있었으니 말이다. 그런데 갈수록 그런 감정에 조금씩 무뎌져간다. 왜그런지 생각해보니 사랑은 술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술을 마시는 그 당시에는 그 들뜨는 분위기가 참 좋지만 다음날 기분이 가라 앉는다. 과음이라도 한 경우에는 다음날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하루 혹은 이틀을 무기력하게 허비하기도 한다. 사랑도 마찬가지다.  사랑이라는 그 감정에 탐닉되어 혼자 롤러코스터를 신나게 탈때에는 다른 그 어떤 것도 신경쓰지 않고 그때의 순간에만 집중하며 즐거워한다. 그러나 롤러코스터를 내릴때에는 현기증과 구토감같은 불쾌감 그리고 무기력감 만이 남는다. 아마 내가 롤러코스터를 잘 타지 못하는 사람이라 그런 것 일지도 모르지. 여하튼 그놈의 지긋지긋한 숙취의 기억이 쌓여감에 따라 술에 대한 갈망이 줄어들듯, 사랑도 그런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가슴 절절한 사랑이 언제였더라 생각해보게 된다. 어릴 때일수록 그런 감정을 강하게 느꼈다. 아무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 수록 생각이 많아진다. 그 생각들이 온전히 감정에 집중하려하는 나 자신을 방해한다. 간섭으로 인해 그 감정을 약하게 느낄 수 밖에 없다. 그것이 나이가 들수록 쉽게 가슴 설레이거나 혹은 불같이 타오르는 사랑을 하지 못하는 이유이다. 계산을 그만하고 순간에 집중한다면 나이가 들어서도 항상 불같을 수 있을텐데 쉽지는 않다. 그래서 사랑에 미쳐있는 20대를 항상 응원하다. 

'일상 > 불친절한 감상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2) 2018.04.15
영화 그날, 바다  (0) 2018.04.13
책 차의 세계사  (2) 2018.04.08
책 혼자하는 공부의 정석  (2) 2018.04.01
책 장자  (0) 2018.03.18
책 정유정의 종의 기원  (4) 2018.03.1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TheK2017 2018.04.16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에 미쳐있는 20대를 항상 응원한다.
    공감
    누르고 갑니다. ^^*




아마도 내 인생에서 의미있는 행위 중 Top 3에 들것같은 모발기부. 2년간 미용실 한 번 가지 않고 애지중지 길러서 얼마전 드디어 모발기부를 했다. 


탐스러운 머리카락. 제일 긴 것은 30cm 정도 되는 듯 했다. 중학생 이후로 이렇게 좋은 머릿결을 가져본 적이 없다. 역시 펌과 염색은 머리에 절대악인 듯 하다. 머리가 너무 길고 은근 숱도 많아서 나중에는 감당이 되지 않았는데, 그래서 짧게 자르고 나니 속이 다 시원하다. 유일한 단점은 저녁에 머리 감는 습관을 갖고 있기에, 아침이면 항상 새집같이 뻗쳐있는 머리를 매일 아침 손질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처럼 게으른 인간에게는 질끈 묶어버릴 수 있는 긴머리가 가장 좋은데 말이다. 


2년간 펌도 염색도 하지 않아서 조만간 화끈하게 염색해볼 생각이다. 애쉬핑크에 꽂혀서 매일같이 사진을 보고 있는데, 탈색을 너무 많이 해야 할 것 같아 고민이 된다. 


여하튼 아래의 모발기부 경험을 공유해본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아래의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된다.

http://www.soaam.or.kr/donation/hair.php?PHPSESSID=94cad540bc9e9a2c55a3e25141847a70


해당 홈페이지에 모발기부에 관련된 정보가 자세히 기재되어 있다. 

가발 하나를 만들기 위해 200명 이상의 머리카락 양이 필요하다는 것에 조금 놀랐다. 그렇게 어렵게 만들어 지는 것이기에, 모발기부의 행위가 좀 더 의미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했다. 


자른 모발은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한 후 위와 같은 바코드가 있는 문서를 출력해서 우편에 붙여야 한다. 


요금은 선납이다. 


그리고 발송 한 뒤에는 아래와 같이 문자가 온다. 잘 도착했다는 것이다.




고럼 홈페이지로 들어가서 이름과 전화번호로 해당 내역을 조회하면 아래와 같이 모발기부증서가 발행된다. 


2년간의 시간을 증명해주는 것이 이 증서 하나라는 것이 조금 허탈하지만, 그렇다고 큰 것을 바란 것도 아니었으니 만족한다. 종종 사람들이 머리기른 것이 아깝지 않느냐고 묻곤 했지만, 그냥 시간이 지나면 자라나는 머리가 딱히 아깝지는 않은 것 같다. 머리카락은 여자의 좋은 악세서리 중 하나라는 말도 있는데, 그것도 얼굴이 예쁠때나 해당 되는 말이지, 예쁘지 않으면 무슨 머리를 해도 도찐개찐이다. 라고 나는 생각한다. ㅋㅋㅋㅋ 


다음 번에 다시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일단 이번주 내에 염색을 할 예정이고 그렇게 되면 기부를 하더라도 최소 4년 뒤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내가 뭔가 나은 사람이 되는 경험을 했기에, 한 번 더 도전해보고 싶기는 하다. 느낌 말고 진짜로 나은 사람이 되어야 할텐데 말이지.  

'일상 > 오늘도 맑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아암환자에 모발기부  (0) 2018.04.15
티스토리 결산 이벤트 선물 도착!  (6) 2018.03.22
[미니멀리즘] 20. 이사가며 처분한 것들  (4) 2018.02.07
정신승리  (0) 2018.01.13
2017 티스토리 결산  (3) 2018.01.06
[구글애드센스] 여덟 번째 수익  (12) 2018.01.0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D + 244


13Apr2018​


회사에 화분들을 가져다 놓은 뒤로 나는 출근을 하자마자 항상 이 아이들의 상태를 확인한다. 최근 외근이 잦아져서 아이들을 거의 돌보지 못하다가 특이한 점을 발견하였으니! 

꽃이 피어난 이후에 이 부분에서 새로운 아이가 2개 더 자란다고만 생각했는데, 알고봤더니 숨겨진 녀석(?)은 따로 있었다. ​

​바깥에 있는 아이들은 처음과 그 크기가 동일한데, 이 안의 녀석은 내가 눈치채지 못한 사이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었다. 완전 신기해!! 동물들이 자라나는 것보다 식물들이 자라나는게 더 신기하고 경이롭게 느껴진다. 동물인 내가 하는 식사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필수요소들을 섭취하여 생장하기 때문인 것 같다.


간만에 김식당이 오픈되었다. 3월 한달간 집들이를 3번 했던 터라 한동안 집에 사람을 초대하지 않다가 이번 금요일에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기로 했다.  

​전날 영화보고 수다 떠느라 집에 늦게 들어와서 집들이 준비를 하지 못했다. 그리하여 만만한 밀푀유나베. 꺄악. 그와 함께 생에 처음 김치전을 만들어 보았다. 윤식당 레시피가 있길래 찾아서 만들었는데 완전 맛있었다!! 김치+참치+부침가루+참치+옥수수캔이면 끝! 

​김치전을 한 이유는 친구가 가져다 준 동동주 때문이었다. 하지만 동동주는 맛이 살짝 간 상태였고(...) 되려 이 녀석이 맛있었으니!! 뭐 들어갔나 하고 뒤에 봤더니 과당이. 역시 당이 들어가야 맛있구나. ㅋㅋ


친구와의 수다는 흥미로웠다. 나는 항상 나의 ' 삶을 바라보는 작은 눈'을 확대시키는 이야기를 좋아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친구의 인생은 나와 교집합이 적은 편이었다. 그렇기에 새로운 눈을 가진 듯한 기분이었다. 그와 함께 작년까지의 나는 내 삶의 가치나 주관을 강화시키는 방식으로만 사람을 만나왔다는 생각을 했다. 좀 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조금 더 강하게 내 틀을 깨부술 필요를 느꼈다. 올해에는 책도 책이지만 사람도 많이 만나야겠다고 다시 다짐했다. 


D + 245


14Apr2018​

​그리고 2명이서 마신 술..... 동동주, 감와인, 산사춘 2, 매화수, 복분자, 덕산약주. ㅎ ㅏ 사실 여기에 백세주도 땄는데 그건 1/3 정도 마시다가 말았다. 그래, 백세주까지 마셨으면 그건 인간이 아니라 금수의 영역이다....... 


그 덕에 만취상태로 영어 스터디에 참석했고, 나는 거의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사실 남들이 뭐라고 하는지도 모를 지경이었다. 그리고 뒷풀이 없이 그대로 집에 와서 다시 앓아 누웠다. 28일에 술약속이 있으니 그 전까지는 술은 입에도 대지 않으리라.


D + 246


15Apr2018​

​아침에 일어나니 몸 상태가 괜찮아져서 관악산에 다녀왔다. 몸이 조금 피곤해도 1주를 빼먹으면 2주만에 가게 되고, 그러면 몸이 너무 찌뿌둥하기에 누가 시키지 않아도 부지런 떨며 가게 되는 것 같다. 날씨가 따뜻해져서 그런지 요즘 관악산에 사람이 엄청 많다. 갑자기 고요했던 겨울산이 그리워질지경이다. 

​그렇게나 관악산을 왔건만 처음 만난 소와 호랑이! 완전 귀여워 ㅎㅎ


​아름다운 벚꽃이여~~ 아마도 이 광경이 올해의 마지막 벚꽃이지 않을까 싶다. 내년에 다시 봄의 흥겨움을 벚꽃과 좋은 사람들과 술과 만끽해야지. 


나를 신경쓰게 만드는 일이 있었다. 그리고 나는 지속해서 상대를 탓하고 있었다. 누가봐도, 객관적으로, 상식적으로 이런 생각을 하는 건 내가 잘못된 것이 아니라 쟤가 잘못한거지 라는 생각을 하며 말이다. 그래서 산만한 정신으로 등산을 하는데 찬찬히 내 생각의 논리를 따져보니 잘못된 것은 나였다. 그 상황에 괴로워 하는 것도 나이고, 거슬려 하는 것도 나였다. 그리고 그 누구도 나에게 그런 것 가지고 괴로워하거나 신경쓰어라 라고 강요하지 않았는데, 굳이 그러고 있는 사람이 나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이 것을 알게 된 계기는 너무나도 어처구니가 없었다. 계속해서 내면에서 상대를 탓하는 소리를 듣고 있다가, 산세가 험한 구간이 나타나자 집중해서 산을 올라가게 되었다. 한참 정신없이 헥헥 거리며 산을 오르다가 문득 내가 그 것을 더이상 신경쓰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숨이 턱밑에 차오르고 힘들어 죽겠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자 몇일째 나를 괴롭히던 번뇌는 진짜 아무것도 아니었다. 그냥 내가 생각하고 싶어서 그러고 있었다는 깨달음이 왔다. 힘들어 하면서 다시 나의 번뇌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나의 사고의 회로는 떠올랐지만 그것이 나를 괴롭히지 않았다. 그것이 잘못된 일이라서가 아니라 내가 잘못되게 집착하고 있었다. 어이쿠. 모든 고통은 집착에서 시작되는 것이라더니, 진짜로구나. 


요즘 핸드폰을 손에 쥐고 있는 시간이 급증했다. 그덕에 맨날 시덥잖은 기사들을 읽고 카톡으로 몇시간씩 채팅을 한다. 핸드폰을 멀리하고, 책 좀 읽으며 마음 공부 해야지 안되겠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8.04.15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여름햇살 2018.04.16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밀푀유나베 5살짜리도 할 수 있습니다 ㅋㅋㅋ 이런걸로 띄워주지 마세요 ㅋㅋㅋㅋㅋ
      만취스터디.... ㅠㅠ 스터디원에게 제대로 민폐 끼치고 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