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멜번

[멜번여행] 29. 과일서리, Geelong 이 날의 가장 큰 일정은 이 놈 할머니네를 방문하는 것이었다. -_- 지난 크리스마스때부터 할머니가 나를 보고 싶다고 했단다. 그렇죠.. 손자가 자꾸 전쟁날것 같은 나라에 수시로 들락날락하는데 궁금하셨겠죠. 그리하여 우리는 멜번으로 돌아가는 길에  Geelong에 있는 어르신댁에 들르기로 했다. 집에 도착을 했는데 조용하다. 부엌에 가방을 내려 놓은 멜번놈은 할머니께서 주무시는 것 같다고 그러더니..
[멜번여행] 23. 꽉찬 하루, Yarra valley 04 May 2017사실 나는 이 날 아무 계획이 없었다. 이미 2박 3일로 다녀온 여행 한 번 만으로도 지쳐서(누가 들으면 내가 운전한 줄 ), 그냥 집에서 뭉개고 있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냥 테이블에서 맥북으로 유트브에 올라온 대선토론회보며(꿀잼, 멈출 수가 없었음 ㅋㅋㅋ)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멜번놈도  나를 따라 맥북으로 열심히 뭔가를 하더니,(멍청하게도 나는 그때 당시는 그냥 자기 일 하고 있는 줄..
[멜번여행] 18. 치과 구경, Heidelberg 03 May 2017전날 늦게까지 놀아서 그런지 다음날 피로에 찌들었다. 그러고보니 지난 번 방문시에는 저녁마다 크리스랑 모노폴리를 했었는데 모노폴리를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 날 저녁에는 반드시 크리스랑 놀아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 크리스가 공항에서 사온 스도쿠 책이 있었는데, 스도쿠 덕후로써 그게 너무 하고 싶은 것이다. 그래서 크리스한테 물어보지도 않고 그걸 계속 풀어버렸다. 한 여섯개 내리 푼 다음에는 책에다가 보란 듯이..
[멜번여행] 17. 뜨듯한 온천에서 지지기 - Peninsula Hot spring 02 May 2017 이 날은 멜번에 온 이래로 처음으로 아침 일찍 일어났다. 왜냐면 오 전에 페닌슐라 핫 스프링으로 뜨듯한 온천욕을 즐기기로 한 날이었기 때문이다. 아침에 일찍부터 부산스럽게 짐을 쌌더니, 산드라가 우리 사진 찍어도 되냐고 물어본다. 벽 한쪽에 게스트 사진을을 붙여 놓고 게스트 북도 만들고 싶다고. 뭐 그게 어려운 일이라고 기꺼이 모델이 되주었다. ㅋㅋㅋ 사진을 찍고 나서 고맙다고 특히 나는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너무 조용..
[멜번여행] 16. 금강산도 식후경, National Park   카페인을 충전한 다음 온 곳은 national park로 되어 있는 곳이었다. 이 곳 자체는 매우 넓어서(어느 지점 이후부터는 개인 차량은 사용 불가이고 도보나 셔틀버스만 사용가능 했다), 우리는 검역소로 쓰였던 Quarantine   만 구경했다.  이미 오전에 자연풍경은 실컷 구경했던 이유가 첫번째였고, 둘째로 날씨가 썩 좋지는 않아 분명 가는 도중 비가 내릴 것 같았기 때문이다. 아무리 파라다이스 같은 풍..
[멜번여행] 15. 아름다운 풍경을 따라 트랙킹, Sorrento 01 May 2017 여행 2일차. 일정이 바쁘지 않아서 늦게 일어났다. 에어비엔비에 분명 아침 준다고 되어 있는데 왜 아침 안 주냐며 궁시렁 거리는 멜번놈.  그리하여 멜번놈이 이럴까봐 혹시나 해서 챙겨왔다며 주섬주섬 꺼낸다. 그래놀라에 빵에 과일에 줄줄이 나온다. 도라에몽가방이라도 들고 온 것인가. ㅋㅋㅋㅋ 그래놀라가 맛있다고 칭찬해줬더니 나 오는 날 산 것이라고 상자 곽을 보여준다. 건과일 없이 nuts만 들어 있는 것이라며 ..
[멜번여행] 7. 아이스크림을 찾아서, Smith street 29 Apr 2017머나먼 나라에서 날아온 다음날 바로 여행을 가는 것은 둘 다 무리라고 판단하여 하루 더 뭉개기로 했다. 사실 나만 하루 더 뭉개는 것이고, 이 놈은 휴일도 없이 주구장창 일을 해서 몇개월간 정말 개처럼 일했기에(ㅋㅋㅋㅋ) 진정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아침 늦게 일어나서 맥북을 켜고 뭘 할까 시간을 보내고 있었더니 아침을 먹겠냐고 물어본다. 아니 아침을 먹겠냐니? 아침이 option 이란 이야기야? 아침은 mandatory 라구..
[멜번여행] 6. 멜번에서의 첫째 날, Melbourne City 28 Apr 2017드디어 멜번 공항에 도착했다. 기나긴 비행이여... 콴타스항공의 기내 좌석이 생각보다 넓지는 않아서 나의 거대한 몸을 좁은 좌석에 구겨서(!) 오느라 너무 힘들었다. 거기다가 잠도 못자고 완전 초췌한 상태로 이른 시간에 멜번 툴라마린 공항에 도착했다.그래도 간만에 보는 Melbourne Victoria라는 sign은,  최근 여행 욕구가 완전히 죽어버린 나의 심장을 다시 뛰게 만들만큼 반가운 존재였다. 홍콩 공항에서 멜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