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fe

카페 413 프로젝트 ​한 번 가보고 다시 와야지 했던 역삼역 근처 카페 413 project. 1년 반만에 드디어 다시 방문했다! 회사 근처라서 주말에는 아무래도 잘 오지 않게 되었구나. ㅎㅎ 남자친구가 아침에 회사 데려다 주겠다고 온김에, 회사 근처에서 아점 먹자고 말해서 근처 뭐 있을까 하다가 불현듯 생각나서 오게 되었지, 그렇지 않으면 못올뻔했네.2017/02/18 - [일상/음식일기] - 역삼 Cafe 413 project 사일삼 프로젝트​2층 주택집을 개조해..
[멜번여행] 31. Koko black  여기 Koko black 이라는 곳이 그렇게나 관광객들 사이에서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그런데... 난 1년동안 멜번에 있으면서 단 한 번도 가지 않았다. ㅋㅋㅋ 남이 최고래도 안가고 싶으면 안가는 거 ㅋㅋㅋㅋ  이번에 다시 멜번을 방문하고서야, 그것도 매니저님이 안내해줘서 드디어 와보게 되었다. 역시 관광객이어야 오게 되는구만. 하하핫. (이건 마치 서울에서 10년 넘게 살았지만 63빌딩 한 번 안가본..
[멜번여행] 30. Auction Rooms 진짜 간만에 온 Auction room. 멜번에 있을때는 그렇게나 카페를 싸돌아다녔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내가 좋아하던 카페를 딱 한 곳만 방문했다. 2015/11/24 - [나이 서른에호주워킹홀리데이/Coffee] - Auction Room2014/12/18 - [나이 서른에호주워킹홀리데이/Coffee] - Auction Rooms 원래는 매니저님이랑 오려고 했는데, 전날 과음하고 헤롱대는 멜번놈을 위하여 함께 방문했다. 마지막..
[멜번여행] 25. The little mussel cafe 와이너리에서 점심을 먹으러 이동한 곳. 원래 그 전에  brewery 가자고 제안했지만, 이제 와이너리고 brewery 고 질려서 그냥 안 가겠다고 했다. ㅋㅋㅋㅋㅋ 미안, 열심히 찾아봤을텐데... 이젠 재미가 없구나.. mussel farm이 있다고 그러길래 아니 바다도 아닌데 어떻게 내륙에 그런게 있냐고 했더니 다시 찾아보더니 factory라고.. ㅋㅋㅋㅋㅋ 뭐가 뭔지 모르겠지만 일단 왔다. 신선한 sea food를 먹을 수 ..
[멜번여행] 5. Cafe Higher Melbourne Ground  멜번에 온 첫 날 처음 한 것은 카페에서 브런치 즐기기 (하아 바람직하다) 멜번놈은 이날까지 출근이었기에 멜번에서 살고 있는 아는 동생을 만나기로 했었다. 하핫. 이제 한국이 아니라 다른 나라에 놀러가도 나를 반겨줄 지인이 있다니... ㅠ_ㅠ 인생 헛살지는 않은 모양이다. 흑흑.  아는 동생이 요즘 핫하다고 안내한 곳. 회사들이 있는 지역이라 그런지 대다수의 손님들이 회사원들로 추정되는 사람들이었다. 점심시간이 지난 시간이었는데..
뚝섬 cafe 해리스 커피 Harris coffee OT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한 뚝섬역. 시작 시간보다 2시간이나 일찍 도착해서 뭐할까 해서 봤는데 근사한 카페가 보이길래 이 곳에서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기로 결심했다. ​ ​3층 건물인데 모두 통유리. 2,3층은 사무실로 쓰이는 듯 했다. 일단 시선을 사로 잡는 외관이 합격! 심지어 이날 집에서 모카포트로 진하게 내린 커피를 두잔이나 마시고 와서 전~혀 커피를 마시고 싶지 않았는데, 굳이 나로 하여금 커피를 마시게 한 이유가 있으니...
역삼 Cafe 413 project 사일삼 프로젝트 아침 외근 후 복귀하자니 곧 점심시간이라 점심 먹으러 방문한 413 project cafe. 회사 점심때는 항상 '참치' 김밥 혹은 '연어' 샐러드만 먹는데, 다른 날보다 시간이 좀 넉넉하여 굳이 브런치 카페를 찾아서 방문했다. 그나저나 역삼역 근처에 이렇게 좋은 곳이 있단 걸 이제야 알다니. ​​오래된 주택을 개조하여 만들어진 카페 같았다. 여름밤에 바깥 자리에서 맥주를 들이켜도 좋을 것 같았다. (엉덩이 다친 것 때문에..
압구정 마크 레인 커피 Mark Lane Coffee 간만에 방문한 압구정 로데오. 친구랑 수다를 떨 목적으로 괜찮은 카페가 없나 거리를 헤매다가 발견한 마크 레인 커피. 이 곳이 꽤나 유명한 곳이란 것을 알고 있었던 나는 커피를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 친구이지만 굳이 이리로 데리고 왔다. 물론 나도 저녁 늦은 시간이라 커피를 마시지 않을 것이긴 했지만. 그럼에도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방문하고 싶었다. 일단 lane 이라는 단어가 나에게 멜번의 향수를 가져왔기 때문이다.​아니 여긴 누가봐도 멜번의 카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