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음식일기

김해 장유 마리봉 포레 Mary Bong Foret

by 여름햇살 2019. 10. 13.
반응형

엄빠에게 비밀로 하고 쪼로로 창원으로 내려가 친구들만 보고 왔던 주말, 김해 장유에서 혼자 살고 있는 친구의 집에서 하루 숙박을 했다. 토요일 오후에 내려오자마자 친구들과 저녁먹고 다음날 또 다른 친구와의 약속이 있어서 엄마아빠와 보낼 시간이 전혀 없는데 내려 온다고 하기가 미안했기 때문이다. 뭐랄까, 부모님은 괜찮다 하시지만 본인들과 시간을 보내길 기대하신달까?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애도 아니고 몰래 내려왔다가 몰래 올라갔다. ㅋㅋ

친구네 집에서 라면과 만두로 아침을 먹고(라면을 끓여주던 친구가 원래 친구네 집에서는 몸에 안 좋은 음식 잔뜩 먹고 가는거라며 ㅋㅋㅋ) 커피를 마시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 김해 장유는 처음이고 아는 곳도 없어서 친구가 아는 곳으로 차를 타고 숑숑숑 달려왔다. 기와로 지붕장식이 되어 있는 이 곳은 무려 홍차 전문 카페이다.

​기와와 홍차...... 묘한 콜레보레이션이구만.

​개인적인 취향에 외관은 좀 어색해보였는데, 내부는 공주님의 거실마냥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다. 홍차들과 차주전자, 찻잔들이 잔뜩 쌓여 있는것이.. 이건 나의 취향 저격이다. 한 때 예쁜 찻잔과 티포트, 그리고 다양한 홍차들에 관심이 많았던 적이 있었지만, 막상 자취방에서는 활용도가 떨어져서 죄다 본가로 이송(?) 시켜놓았더랬지.  

​달콤한 다과들과 함께 향긋한 홍차를 마시며 편안한 소파 몸이 푹 잠기도록 앉아 친구들과 수다를 떨고 싶구나.........


​심심해서 메뉴를 찍어보았다... 메뉴와 함께 홍차를 시향할 수 있게 샘플러를 가져다 주시는데 그 어마무지한 사이즈에 깜짝 놀랐다. 몇개씩 열어보며 향을 맡고 우리가 주문한 것은 바로

.............아이스 아메리카노. 홍차 전문점이라 홍차를 마시고 싶었지만, 라면먹고 와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도 너무나 마시고 싶었기 때문이다. 크흑..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음번에 오게 되면 홍차를 꼭 마시리라. 


그나저나 날씨가 쌀쌀해지는 것이 커피건 홍차건 다시 따뜻한 음료의 계절이다. 따뜻한 머그컵을 손에 움켜쥐고 호호 불면서 찬바람을 즐길 계절이 왔구나.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김해시 대청동 535 | 마리봉포레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